• 최종편집 2023-02-07(화)

정보통신기술 기반 인파 밀집위험 미리 알린다

장관 주재, 현장인파관리시스템 구축 방안 민․관 합동회의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CT 기반‘현장인파관리시스템’개념도

 

 

[타임즈코리아] 행정안전부는 10일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으로 군중 밀집 인파사고 예방관리 체계를 마련하기 위하여 민·관 합동회의를 개최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 주재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는, 이동통신 3사,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행정연구원, 지능정보화사회진흥원, 교수 등 민간 전문가와 과기정통부, 서울시 등 관계기관이 참여했다.

회의에서는 최신 정보통신기술 기반으로 군중 인파사고를 예방하고 대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민·관 전문가와 함께 다각도로 검토했다.
특히, 이동통신 3사의 기지국 기반 위치신호데이터(유동 인구), 교통기관의 대중교통데이터, 지자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등을 활용한 ‘현장인파관리시스템’ 구축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또한, 공공 안전을 위해 기지국의 위치신호데이터를 수집하고 빅데이터 분석·제공을 위한 '재난안전법'개정, 폐쇄회로 텔레비전·드론 영상의 밀집도 자동분석 기술 연구개발(R&D) 등 현장에 적용해야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의견을 반영하여, 이동통신 3사, 교통기관 등으로부터 수집된 데이터로 밀집도를 분석, 점검(모니터링)한다.

위험 상황(‘주의’ 단계)이 감지되는 경우, 지자체에서는 폐쇄회로 텔레비전 등으로 현장 상황을 확인하여 경찰, 소방 등 관계기관에 상황을 전파하며, 밀집 인파에게 재난문자 등으로 알릴 수 있는'현장인파관리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은 “우리나라의 선진 정보통신기술(ICT)을 재난안전관리에도 적극 활용될 필요가 있다”라면서, “이번 민관 합동회의에서 나온 전문가의 의견을 적극 반영, 다중 밀집 인파관리도 데이터 기반으로 과학적으로 수행하여 인파사고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보통신기술 기반 인파 밀집위험 미리 알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