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1(금)

유월의 소낙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20624_113814227.jpg

 

 

유월의 소낙비/송창환


적셔 줍니다.

갈한 내 영혼을

식혀줍니다.

타는 내 마음을

제철도 아닌 유월의 소낙비가


엄청납니다.

내 마음에 쏟아지는

빗방울이

하늘이 뚫린 듯이


맞습니다.

실컷 맞고 싶었습니다.

사라져버리라고 말입니다.

아픔도, 슬픔도, 아쉬움도, 그리움도

천둥 속으로

비와 부딪치는 온갖 소리  속으로


무작정 즐깁니다.

초여름 한낮

이 순간만을 생각하며

전설처럼 지난 여름 그때의 소낙비를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월의 소낙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