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1(금)

장맛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20617_103037969.jpg

 

 

장맛비/송창환 


좀 늦었지만

마음 가득 기다리던 비가

시원하게 대지를 적신다.


매년 한 번 내리는 

이 거룩한 축복은

타들어 가던 내 가슴에서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 놓게 한다.


타는 목마름으로 기다렸던 터라

마음껏 온몸으로 맞이했건만

때로는 상처를 남기기도 한다.


그러나 누가 알리요.

아픔이 기쁨으로 가는 간이역이라는 걸

그래서 이 장맛비로 내 영혼을 맘껏 씻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맛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