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1(금)

행정안전부, 제35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같이 한 걸음’ 개최

민주주의 발전 유공 정부포상 수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1987년 전국에서 일어난 6·10민주항쟁을 기념하는 ‘제35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이 6월 10일(금) 오전 10시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열렸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가 주관하는 기념식은 ‘같이 한 걸음’이라는 주제로, 주요 인사와 민주화운동 관계자 등 약 25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기념식이 열리는 서울주교좌성당은 1987년 당시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의 ‘6·10국민대회’ 개최지로 명동성당, 향린교회 등과 함께 민주항쟁 진원지 중 하나로 손꼽히는 곳이다.

지난 2007년 6·10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래, 국가기념식이 이곳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이번 행사의 주제인 '같이 한 걸음'은 민주화 이후 시민과 함께 걸어온 역사적 의의를 담는 한편, 다시 한번 국민통합과 발전된 민주주의로 함께 나아가자는 중의적 의미가 담겨있다.

기념식은 개막 영상 상영, 국민의례, 경과보고, 민주주의 발전 유공 포상 수여, 기념공연 및 합창 순서로 진행됐다.

개막 영상에는 1987년 6월항쟁을 재연하며, 사회통합과 민주주의를 위해 힘써온 사람들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다.

기념식에서는 2020년과 2021년에 이어, 올해도 민주화운동에 앞장서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9명에게 포상을 수여했다.

올해는 국민훈장(모란장) 15명, 국민포장 2명(외국인), 대통령 표창이 2명에게 수여됐다.

이중 국민훈장과 대통령 표창 수여자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전수하고, 국민포장 수여자에게는 외교부를 통해 재외공관에서 별도로 수여식을 가질 예정이다.

기념공연은 코리아쿱 오케스트라가 현장에서 실연하고, 가수 하림과 송예준이 함께 '그날이 오면'을 부른 뒤 참석자 전원이 '광야에서'를 합창하며 기념식을 마무리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포상수여자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제35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을 통해 민주주의의 가치를 되새기고 국민통합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행정안전부, 제35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같이 한 걸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