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1(금)

산불재난지역 송이 피해 임업인 지원에 속도 낸다.

경북․강원 산불로 송이 채취지 잃은 임업인에 대체 임산물 조성 비용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산림청은 지난 3월 울진·삼척 등 재난적 산불로 송이 채취지를 잃은 임업인을 위해 추경 40억 원을 확보하고, 지원에 속도를 낸다.

울진, 삼척은 전국 송이 생산량의 17%를 차지하는 주산지이며, 산불로 피해를 본 1,701 임가 중 41.5%인 706 임가가 송이 채취 임업인이다.

송이는 인공적 재배가 어려워 채취에 의존하고 있으며, 산불 피해지 내 송이가 자연적으로 발생하기까지는 상당 기간(약 20∼30년)이 소요되어 한동안 송이 채취 임업인들의 소득 감소가 불가피하다.

이에 산림청에서는 산불로 송이 채취지를 잃은 임업인들이 송이를 대체하여 임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송이 대체 작물 조성사업’을 처음으로 추진한다.

산불재난지역(울진, 강릉, 삼척, 동해)의 송이피해 임업인은 오는 6.22일까지 해당 시·군 산림부서에 신청하면 된다.

지원금은 가구당 2천만 원(국비 50%, 지방비 50%) 수준이며, 종자·종묘대, 관정·관수시설, 표고재배시설 등 임산물 생산에 필요한 기반 시설 조성 비용을 지원한다.

또한, 신속 지원을 위하여 산불피해자로 등록된 임업인의 경우 관련 증명서류 등을 간소화할 방침이다.

김용관 산림산업정책국장은“산불 피해 임업인의 자립과 피해지역 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송이 복구비 신설 요구 등 제도개선을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불재난지역 송이 피해 임업인 지원에 속도 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