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6(월)

고드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창환-고드름.jpg


  

 

고드름 / 송창환

 

혹한의 겨울이 되어야

그제야 만나게 되는 수정같이

차가운 설움이여

 

그렇게 투명한 이성으로

꼿꼿하게 줄지어 서 변함없이

빛나던 소망들이여

 

기다리던 고운 임 소식

빛줄기에 가녀린 숨결 전해 오면

그 눈물 봄을 흔들어 깨운다.

 

이때가 설날 즈음

양지 모퉁이 외갓집에서

가슴으로 타고 오는

봄을 기다리던 때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드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