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빗소리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창환-빗소리에.jpg

 

 

빗소리에 / 송창환

한밤 긴 한숨 속에 
갑자기 쏟아지는 눈물

찬바람에 우수수 
이별의 이야기들이
거리에 흩날리는 소리

거세지는 빗소리에     
아쉬운 정마저 지워 버리고 
가을의 끝자락을 떠나는 마음

왈칵 눈물 속에 저 멀리서 
조용히 들려오는 교회 종소리가
평온 속에 새벽을 깨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빗소리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